약물치료원칙은 고지혈증의

 콜레스테롤 수치가 같아도 사람마다 위험도가 다르기 때문에 약의 복용이나 치료 기준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혈관질환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의 경우 고위험군으로 분류되어 수치가 그리 높지 않더라도 약을 먹어야 합니다. 또한 잘 알려진 주요 위험인자로는 흡연, 고혈압(수축기혈압 140mmHg이상 또는 이완기혈압 90mmHg이상 또는 항고혈압제 복용), HDL 콜레스테롤 40mgdL이하, 연령( 45세이상, 여성 55세이상), 관상동맥질환 조기발병 가족력(부모, 형제자매 중 남성 55세 미만, 여성 65세 미만에서 관상동맥질환이 있습니다.

처음 고지혈증 진단을 받았을 때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너무 높으면 즉시 약물치료를 시작할 수 있지만 위험인자가 없는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을 2~3개월 정도 실시하고, 호전되지 않으면 약물치료를 하게 됩니다. 정상 체중과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는 사람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질 수 있는데 유전적인 성향이 강한 경우가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 가족 대부분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거나 가족 중 심장병, 고혈압, 중풍 환자가 많은 경우 등입니다.

고지혈증은 한 번의 치료로 완치시킬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식이 및 운동요법, 약물치료로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입니다. 약물치료는 생활습관 개선으로 호전되지 않거나 고위험군과 같이 필요한 경우에만 이루어지므로 일정기간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혈액검사에서 수치가 좋아졌다고 해서 약을 복용하는 것을 멈추지 말고 동맥경화의 진행 예방을 위해 반드시 계속 복용해야 합니다.

고지혈증 약은 장기간 복용해야 하기 때문에 다른 장기에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을까 걱정하는 경우가 많지만 많게는 장기간 복용해도 큰 부작용이 없습니다. 근육통 또는 위약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으나 실제 약물로 인한 근육 손상 빈도는 0.01%로 매우 낮습니다.

최근에는 약을 복용하는 대신 시판되고 있는 여러 가지 건강기능식품으로 조절하려는 사람이 많지만 대부분의 제품은 임상연구 결과가 없으므로 건강기능식품에 의존하기보다는 식이·운동요법, 위험도에 따른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출처: 설아산병원 뉴스매거진 625권 헬스 에디터: 건강의학과 김은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