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그리고 파키스탄의 G oogle 트렌드를 통해서 본

 제일 남매와 함께한 주말은 항상 옳았다 그리고 정말 행복했던 지난 주말 우리의 2021년 블루 서밋을 기대해보자!1년 만에 함께한 팜랜드는 더 멋진 액티비티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아쉽게도 입구에서 보이는 알림 메시지. 돼지콜레라로 인한 사회적 변화는 정말 많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전 세계적 대재앙인 ASF를 조속히 종식시켜야 한다는 생각이 절실하다.

아이들과 함께 있는 가족이 많은 점을 감안해 알림판은 부드러운 워딩으로 표현했지만 현실은 알림 내용과 달리 돼지들은… 안전한 곳으로??로 이동했어.

장 남매가 알림판의 내용을 이해할 나이가 되면 그 때 알림판의 내용을 다시 설명하도록 할게.

안성팜라 인도의 매표소 앞 알림판, 그리고 오늘은 변화하는 세상에서 트렌드를 읽는 간단한 방법을 말해준다.모두 알고 많은 트렌드의 리더들이 사용하는 구글 트렌드!!! 방법은 검색해서 구글 트렌드에서 키워드를 검색하기만 하면 다양한 카테고리별로 분석해 주는 ‘매우 간편하고 유용한 기능 ASF’라는 검색어로 트렌드를 실제로 파악해 보면 결과는 아래와 같은 그래프, 최근 1~2개월간 비슷한 검색량을 기록하고 있다가 2019년 0~9월 중순, 급격하게 증가한 그래프와 같은 검색량을 기록하고 있다가 2019년 0~9월 중순, 급격하게 증가한 그래프와 같다.

키워드를 제외하고 검색 빈도를 보면서 갑자기 급증한 키워드를 찾아나선다면, 요즘 사람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구글은 알고 있을까?바로 이것이 알파고를 만드는 구글의 엄청난 힘으로 미래를 기대하게 하는 점이라고 생각한다.우리도 모르는 우리의 생활습관 그리고 트렌드를 분석하는 빅데이터의 힘

또 한 가지 검색하면서 알게 된 사실은 대한민국 지역별로 돼지의 열병을 검색한 기록을 분석하면 충남이 가장 많이 검색한 것을 볼 수 있다.충청남도는 약 40%의 돼지를 사육할 정도의 최대 양돈단지라는 것을 양돈업을 전혀 모르는 사람도 추정할 수 있겠지?다만 서울특별시가 두 번째로 기록을 낸 것은 조금 의외의 기록이라도 인구가 많기 때문에 일반인이 검색한 데이터가 상대적으로 많이 노출된 것 같고, 연구기관 또는 학자 기자분들이 대다수 서울 쪽에서 검색하지 않았는가 하는 개인적인 추정 이곳의 인사이트를 보면 대한민국의 수도가 정말 서울이구나 하는 점. 모든 분야에서 서울은 우선 양이 많기 때문에 다시 말해 수요가 많다.그리고 3위가 대전이라는 건 조금 이상한 점. 실제로 돼지가 거의 없는 특별시에서는 양돈인 분보다는 관련업계 사람들의 검색 수가 더 많았던 것처럼 실제로 돼지를 많이 기르고 있는 경기도는 뜻밖에도 5위권 밖에 위치한 신기한 점… 한국을 검색한 후 전 세계에 카테고리를 수정하여 검색해보니 208년 하반기부터 2019년 01월 사이에 1차 증가, 2019년 03월~05월 사이에 1차 증가, 2019년 03월~05월 사이에 점차적으로 2차 증가 후.

정말 놀라운 것은 전 세계 돼지를 가장 많이 기르고 있는 중국이 관심도 1위가 아니라 파키스탄이 1위라는 점을 참고로 중국은 국가가 페이스북 구글에 접속하는 것을 막았기 때문에 만약 이렇다 할 결과가 나오듯이 만약 자유롭게 중국인이 구글을 사용할 수 있었다면 단연 1위는 중국이었을 것이다. 그러면 파키스탄은 어느 나라에서, 양돈 산업은 어떻게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검색량 1위를 기록할 것인가?2위부터 5위까지는 모두 유럽 국가에서 ASF와 민감한 지역에 위치한 국가라는 점(참고로 대한민국은 10위에 위치하고 있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파키스탄이라는 나라는 동쪽의 인도와 접경지역에 있는 나라이고,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IT기술이 발전한 것 같아 정확하지는 않지만, 아버지의 경험과 파키스탄인들과의 만남의 기억을 토대로 볼 때 목장에서 일하던 파키스탄 친구들은 항상 아이폰을 가지고 있었고, 등 스마트폰의 활용도가 매우 뛰어났다.그리고 비주얼, 즉 키와 몸무게 등의 체구는 동남아시아의 태국, 베트남에서 온 분들과 비교했을 때 압도적인 유러피언 스타일의 피지컬 ‘갑’이며 인도가 IT 강국이라는 것은 우리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고 인도와 접한 파키스탄도 아무래도 이러한 영향으로 IT 기술과 스마트폰의 보급 및 발달한 것처럼 그리고 양돈 산업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도 이를 뒷받침하듯이

근데 아빠도 궁금한 건… 파키스탄은 무슬림이 대다수인 국가로 무슬림은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고, 그런 나라에서 열병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의미일까?인구 2억 명에서 세계 6번째로 인구가 많고 인도네시아에 이어 두 번째로 무슬림이 많은 파키스탄은 도대체 왜 이렇게 많이 검색하는 걸까?

좀 딱딱한 ASF에서 본 구글 트렌드 분석을 좀 더 쉽게 설명해 줄게.아직 어리지만 몇 년만 지나면 생일과 크리스마스급으로 행복한 ‘할로윈’을 즐기게 된다.10년 전 밴쿠버에서 처음 경험한 핼러윈에 아버지는 문화충격이었다.그리고 그로부터 10년 후 한국도 할로윈데이가 점점 대중적이 되면서 하나의 문화로 완전히 자리를 잡은 것 같다.

먼저 위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구글 트렌드에서 영어로 halloween을 검색한 결과 하위 지역별 관심도 1위 : 제주특별자치도 2위 : 서울특별시(언제나 서울은 수요공급이 최상급) 3위인 경기도 서울과 경기도가 2~3위를 기록, 그리고 광역시 즉 인구수가 많은 지역에서 검색이 많았다고 해석되어 제주도가 1위를 기록한 것은 조금 낯설지만 제주도의 인구수가 다른 광역시와 비교해보면 제주도는 정말 낯설고,